[코리아투어] 2018 KBA 코리아투어 광주대회, 시민들 환호 속에 폐회

小说:赚小孩子钱的项目作者:伯文侯卓更新时间:2019-03-19字数:11411

下去凤凰轩洒楼大门口等一会儿。林媚儿开着小车驶进来,看见何晚霞急不可待地向自己挥手。

2018红包扫雷群中介

“对了,今天跟穆雪冰还有着约定了。唉,好久没有出去逛了,这次要好好享受下。”唐欣露出了一丝舒心的笑容,说道。
“这事不可能。不要忘了,我们的身份,可是天壤之别呢。”王小民轻笑着摇头,觉得这事太过匪夷所思。

“老子也不清楚,如果真是那些人,你小子这顿打也没白挨,先带着兄弟们下去治伤,等弄清楚了之后再报仇不迟。”为首之人一晃手中鬼头大刀。



[점프볼=광주/김지용 기자] 흥행과 재미,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한 2018 KBA 3x3 코리아투어 광주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4일 개막해 25일 광주종합터미널 유스퀘어 광장에서 막 내린 2018 KBA 3x3 코리아투어 광주대회는 따뜻한 주말을 맞아 외출한 광주 시민들의 열렬한 호응 속에 한국 3x3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대회가 됐다.

이번 대회엔 참가 팀 미달로 인해 여자 OPEN(미개최)과 U23과 OPEN 카테고리가 통합돼 운영됐지만 50개 팀이 열렬한 경쟁을 펼치며 광주의 3x3 열기 고조에 이바지 했다.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U19 카테고리 결승에선 트윈타워를 앞세운 흙이 HIM을 19-11로 따돌리고 U19 카테고리 우승을 차지했다. 광주의 명문 클럽 흙은 초반부터 3-1로 리드했다. 최지훈과 김푸름의 돌파로 재미를 본 흙은 경기 초반 두 선수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5-1까지 앞서며 초반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예선부터 맹공을 펼친 HIM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경기 중반 이승민의 2점포로 추격에 나선 HIM은 이후 세 번의 수비에 성공하며 추격을 시작했다. 수비 성공 이후 이재환의 돌파로 5-4까지 점수 차를 좁힌 HIM은 이후 이재환의 스틸과 오창하의 공격 리바운드로 5-5 동점에 성공했다.

경기 종료 5분을 남기고 동점 상황이었던 두 팀의 경기는 막바지에 더 치열해졌다. 어렵사리 동점에 성공하며 탄력을 받은 HIM은 성윤호의 점퍼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곧이어 팀 파울에 걸리며 위기를 자초한 HIM이었다.

역전을 허용했지만 이른 시간에 HIM이 팀 파울에 걸리며 기회를 잡은 흙은 트윈타워 박선철과 최지훈 두 빅맨을 앞세워 경기의 흐름을 바꿨다. 역전을 당했지만 박선철의 공격 리바운드로 동점에 성공한 흙은 이후 1분여간 득점이 없었지만 실점도 하지 않으며 균형을 이어갔다.

경기 종료 3분33초 전 박선철의 블록슛이 나오며 흐름을 잡은 흙은 김푸름의 2점슛이 곧바로 터지며 리드를 이어갔다. 8-7로 앞선 흙은 종료 2분52초 전 HIM 이재환에게 동점 2점슛을 내줬지만 박선철의 돌파로 맞불을 놓으며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박선철, 최지훈 트윈타워의 힘으로 경기 막판까지 리드를 놓치지 않은 흙은 박선철의 연속 공격 리바운드와 종료 47.4초 전 최지훈이 자유투 2개를 얻어내며 승부를 매조지 했다.

빅맨 최지훈, 박선철의 존재감 속에 HIM을 상대로 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은 흙은 HIM의 추격을 19-11로 따돌리고 2018 KBA 3x3 코리아투어 광주대회 U19 정상에 섰다.

 

30대와 20대 팀의 맞대결로 관심을 끈 U23, OPEN 통합 카테고리에선 KBL진출과 3x3 국가대표를 동시에 노리고 있는 한준혁이 버티고 있는 어시스트가 30대의 관록으로 결승까지 진출한 슬램덩크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부터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친 두 팀의 대결은 초반부터 치열했다. 경기 초반 2점슛 하나씩을 주고받은 두 팀은 3-3으로 팽팽히 맞서며 최고 팀들 간의 맞대결다운 모습을 보였다.

경기 초반 2점슛을 터트린 슬램덩크 여성구가 다시 한 번 2점슛을 터트리며 도망가자 어시스트 최진혁이 2점슛으로 응수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경기 중반 어시스트 한준혁의 스틸과 최진혁의 돌파로 어시스트가 앞서자 이번엔 슬램덩크 여성구가 세 번째 2점슛을 터트리며 경기 중반까지 7-7로 팽팽히 맞서는 두 팀이었다.

경기 종료 5분35초 전까지 박빙의 경기를 펼친 두 팀의 경기는 중반 이후 체력 싸움에서 판가름 났다. 30대 중반 선수들이 주축이 된 슬램덩크는 예선부터 치러온 누적된 피로로 인해 중반 이후 발이 무뎌지는 모습을 보였다.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슬램덩크를 상대로 세 번의 수비를 연달아 성공 시킨 어시스트는 한준혁의 야투와 최진혁의 야투로 10-7까지 도망갔다. 체력이 떨어진 슬램덩크는 무리한 돌파가 2번이나 이어지며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기회를 잡은 어시스트는 틈을 놓치지 않았다. 슬램덩크의 타임아웃 이후 곧바로 김태관이 블록슛에 성공한 어시스트는 최진혁의 2점포까지 터지며 12-7로 도망갔다. 흐름을 잡은 어시스트는 슬램덩크의 실책성 플레이를 한준혁이 영리한 돌파로 성공시키며 13-7까지 도망갔다. 힘이 빠진 슬램덩크를 상대로 경기 종료 3분59초 전 한준혁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2점슛을 터트린 어시스트는 경기 종료 2분19초 전 최진혁과 김태관이 연달아 2점슛을 터트리며 21-11로 경기를 셧아웃 시켰다.

선수단 전원이 23세 이하로 구성됐지만 결승 무대에서 가장 완벽한 경기를 펼친 어시스트는 이 날 우승으로 오는 6월 서울에서 펼쳐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3x3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에 나설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됐다.

한편, NYS, 남일건설, DSB 등 일반부 1, 2, 3위가 총출동한 일반부 경기에선 슈터 이현승이 가세하며 전력의 짜임새가 생긴 DSB가 독주를 펼치던 NYS에게 두 번째 패배를 안기며 새로운 스토리 라인을 만드는데 성공했고, 2위 남일건설이  1위 NYS 추격에 성공하며 일반부 순위 싸움에 불을 붙였다.

광주 시민들과 함께하며 이틀동안 코리아투어와 3x3를 알리는데 성공한 대한민국농구협회는 오는 4월7일과 8일 천안에 위치한 독립기념관 광장에서 7번째 코리아투어를 개최하고, 천안대회에 참가를 원하는 팀들은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2018 KBA 3x3 코리아투어 광주대회 입상 팀*
-U19
우승 - 흙
준우승 - HIM
공동 3위 - 트윈스, 넥서스

-U23, OPEN 통합
우승 - 어시스트
준우승 - 슬램덩크
공동 3위 - AJC, G-MARSTER

*일반부 순위*
1위 - NYS(17승2패)
2위 - 남일건설(14승4패)
3위 - DSB강원(13승6패)
4위 - DASH(11승8패)
5위 - 팀 우지원(8승10패)
6위 - 세명 ENC(9승12패)
7위 - 에너스킨(6승11패)
8위 - S&T GEARS(6승12패)
9위 - 영푸드 시스템(6승13패)
10위 - 닥터 바스켓(0승9패)

#사진_김지용 기자    

  2018-03-25   김지용(mcdash@nate.com)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점프볼

编辑:北乙秉公

发布:2019-03-19 04:22:06

当前文章:http://leetaemin.cn/list_18241.html

臀部形成一个惊人的弧线,上身适度的丰盈在胸衣之下展露出 正国级待遇 淘宝地推放单 古天乐代言传奇真的能赚钱吗? 暴利项目日赚500元 微信上赚钱的方法 安卓软件挂机赚钱 手机群控工作室赚钱

44837 23246 74688 20714 91766 9521674529 85266 75675

我要说两句: (0人参与)

发布